[네모의미학 부설연구소]
선택설계마케팅 연구사이트
사업은 말이죠?
열정도 중요하지만, 성공요소를
아는게 더 중요합니다.

마케팅집필가

오가와 타다히로 (더 리스폰스 발행인)



 

오가와 타다히로 小川 忠洋


ㆍ더 리스폰스 발행인

ㆍ카피 라이터, “자신을 불행하게 하지 않는 13가지 습관”의 저자

ㆍ1976년 이바라키 현 출생. 오사카 대학 물리학부 우주지구과학과 졸업.

ㆍ다이렉트 출판 주식회사 대표 이사

ㆍ주식회사 케네디 컨설팅 대표 이사


독자 누계 30만 2163명을 자랑하는 마케팅 메일 매거진  『 더 리스폰스 』 발행인, 다이렉트 출판 주식 회사 대표 이사. 『 더 리스폰스 』 외에도 독자 누계 14만 5000명의 『 데일리 영감 』 등을 매일 발행. 연간 1억통 이상 메일 매거진을 전달. 일본 넘버 원 ・ 마케터 칸다 마사노리 씨 등 일류 경영자와도 제휴를 맺고 비즈니스를 전개. 저서에는 『 자신을 불행하게 하지 않는 13가지의 습관 』  『 프리랜서로 이익을 창출하는 45가지 철칙 』 『 인터넷 마케팅 최강의 전략 』 등이 있다.





오가와 타다히로 스토리



이런, 분명 당신은 이런 시시한 자기소개는 지루할 것이다. 그래서 좀 더 직접적인 자기소개를 해보도록 하겠다.



고등학교 때까지 나는 이바리키 현이라는 매우 작은 시골에 살았다. 지금의 고등학생들과는 달리, 집과 학교를 왕복하기만 하고 재미있는 놀잇감은 아무것도 없었다. (사실은 고등학교 생활은 굉장히 재미있었지만 놀 수 있는 장소는 아무 데도 없었다) 고등학교 때인지 중학교 때인지 기억은 잘 안 나지만, 뉴턴이라는 잡지에 아인슈타인에 관한 특집 기사가 실린 적이 있었다. 그것을 보고 “오- 이 사람 대단하다, 나도 물리학자가 되고 싶어!”라고 가벼운 마음으로 진로를 정했다. (에어로스미스에 빠져 록 스타가 되고 싶었지만, 고등학생이라도 그것이 불가능한 일이라는 건 알았다)



참고로 그 때 고등학교에서는 압도적으로 최하위 수준의 성적이었지만, 마지막에는 최정상 수준이 되었다. 사람은 목표를 가지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실감한 최초의 일이었다.


대학에 가서는, 시골 출신이 처음으로 도시로 간 것이라서 다양한 경험과 유혹에 빠지게 되었다. 대부분의 대학생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대학 시절에는 마작과 친목회에 찌든 생활을 하게 되어, 물리학자가 되려고 했던 큰 꿈은 간단히 좌절되어 버렸다.



그 후, 목표가 없어진 나는 타락하고 말았다.



매일 점심시간이 지나서야 일어나는 손쓸 도리 없는 대학생이 된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친구에게서 네트워크 비즈니스를 시작하자는 제안을 받았다...



의욕이 없는 매일을 보내던 내게 있어서, 새로운 목표는 신선한 것이었다. 그것은 “돈” 즉 경제적인 면에서의 성공이었다. 오사카에서 살고 있다는 점도 있어서, “돈만 벌면 돼”와 같은 철학을 갖게 되어, 그 때부터 비즈니스의 세계로 뛰어들게 되었다.



그 후, 휴대폰 메일 비즈니스를 해보기도 하고, 소프트웨어 비즈니스를 해보기도 했다. 여러 가지로 해봤지만, 좀처럼 비즈니스를 성공시키지 못했다.



댄 케네디에게 마케팅을 배우기 전까지는.



댄 케네디에게 마케팅을 배운 후부터는 어떻게 하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지에 대해 서서히 알게 되어, 수입도 많이 증가하게 되었다. 그리고 2006년에 다이렉트 출판 주식회사를 설립. 원래 프리 카피라이터가 되려고 자신의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시작한 회사였는데, 케네디 방식의 다이렉트 리스폰스 마케팅의 힘은 매우 강렬하여 단 2년 만에 10억 엔 규모의 회사로 성장하게 되었다. 이건 정말 놀랄만한 성장이므로, 많은 이들이 놀라워했다.



지금까지 비즈니스나 자기 계발, 투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 그러한 마케팅을 실천하여, 좋은 결과를 얻어 왔다. 그 경험을 통해 알게 된 것은, 인터넷이 주류가 된 요즘 같은 시대에, 거의 모든 비즈니스가 직접 고객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즉, 다이렉트 리스폰스 마케팅을 필요로 하게 되었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일본의 기업은 아직 마케팅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케네디 방식의 마케팅을 전수하는 것이 매우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여 더 리스폰스를 발행하게 되었다.


출처 : The Response

http://www.theresponse.jp/aboutus/about/ogawa/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민진홍

등록일2016-02-02

조회수396

    카카오스토리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